왜 민들레마을을

장애인 교육과 복지에 이 모양 저 모양으로 몸 담고있던 우리에게 처음 화두는 행복이었습니다.  

우리 아이들은 행복한가? 그리고 우리는?

누구도 통합이라는 흐름에 반대하지 않았지만, 의구심이 전혀 없는 건 아니었습니다.

행복의 잣대가 너무 획일화된 건 아닐까? (소위) 관계자의 잣대로 우리 아이들의 삶을 재단하고, 우리 마음대로 우리 아이들의 행복을 판단한 건 아닐까?

 

우리는 행복을 첫 번째 가치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선언했습니다.

"행복을 판단하는 것은 개인이며, 모든 판단과 그에 따른 결과는 개인의 행복의 잣대로 검증되어야 한다."

우리는 현실에 대해서 가치 판단하고자 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장애인과 그들의 가족들이 선택할 수 있는 다른 또 하나의 선택지 만들고 싶은 바람입니다.

 

민들레마을은 유럽 캠프힐 공동체에서 착안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민들레마을캠프힐과 비슷한 형태의 마을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캠프힐과 같은 형태의 공동체 마을에서 힌트를 얻고자 하는 장애인과 가족들이 많습니다. 어떻게든 한국적 현실에서 실현해보고자 하는 실천들도 보았습니다. 민들레마을은 그 실천들 중 하나이며, 사회복지법인 민들레처럼은 우리가 선택한 방법입니다.

 

민들레마을은

민들레마을은 장애인과 일반인이 하나의 공동체(마을)를 이루어 더불어 살아가는 유럽 캠프힐마을을 형식적 모델로 삼되, 한국적 상황과 정서에 맞는 방식으로 구현하고자 합니다.

 

  • 형태 : 캠프힐(유럽형 공동체마을)과 비슷한 형태의 커뮤니티

  • 특징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한 마을을 구성하여 장애에 의한 구분 없이 함께 주거, 일(직업), 여가 및 지역사회활동을 영위해 나가는 마을

  • 방향

      "개인적 장애는 있지만, 사회적 장애는 없는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커뮤니티"

      "타인을 위하는 모든 활동은 일이며, 개별화된 일의 형태, 참여 시간 등을 서로 인정하는 커뮤니티"

      "돌보는 역할과 보살핌을 받는 역할로 구분 짓지 않는 더불어 살아가는 커뮤니티"

      "능력만큼 일하고, 생산의 결과를 공동으로 나누는 커뮤니티"

      "함께하는 지역사회활동과 여가활동을 통해 소통하는 즐거운 커뮤니티"

 

민들레마을은 어떻게

우리가 상상하는 마을의 모습은 뉴튼디 커뮤니티(스코틀랜드 에버딘)의 풍경에 의존합니다.

우리는 뉴튼디에서 하나의 커뮤니티가 일정 정도 규모 이상의 마을을 이루었을 때의 새로운 가능성,  거기서 파생되는 다양한 삶의 풍경들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역사를 들으면서  물적(경제적) 토대의 중요성도 새삼 느꼈습니다.

우리의 방법론은 그런 생각과 느낌에 근거합니다.

 

      "뉴튼디 커뮤니티 정도의 규모와 형태를 따라가보자."

      "제도권 내에서 제도권의 방법을 지혜롭게 활용하자."

 

탈시설화된 새로운 형태의 장애인거주모델철학을 공유하는 일반 입주가정, 그리고 일터

이 세 축을 기본으로 크고작은 변형을 통해 캠프힐과 비슷한 형태의 마을은 만들어집니다.

 

  • 탈시설화된 새로운 형태의 장애인거주모델 : 탈시설화는 이미 모두가 공감하는 방향이 되었지만, 실제 제도적인 변화는 장애인거주시설의 인원 축소(30인 이하)와 체험홈 설치, 그리고 그룹홈 권장 정도입니다. 또한 그룹홈의 경우는 지원근거가 명확하지 않고, 프로그램을 뒷받침할 만한 시스템을 갖추기 힘든 조건입니다. 민들레마을에 설치될 새로운 형태의 장애인거주모델은 가정집 형태의 거주공간이 마을에 분산 배치되고, 이를 위한 지원센터가 설치되어 공동생활가정(더 나아가 마을 전체)을 지원합니다.

  • 철학을 공유하는 일반 입주가정 : 철학은 민들레처럼의 핵심가치와 기본방향을 원칙으로 삼되, 함께 살아갈 사람들이 만들어가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건 사람입니다. 마을의 형태를 갖추기 위해 추진하는 모든 일에는 시간을 아끼겠으나, 사람을 만나는 일에 정해둔 시간은 없습니다.

  • 일터 : 일터는 자급자족형 일터와 수익형 일터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농장, 베이커리, 가게, 카페테리아 등 자급자족형 일터는 마을 사람들이 함께 만들고 나누는, 그리고 이용하는 일터입니다. 그리고 법인 산하 사업장에 납품할 원료를 생산하는 일은 마을의 수익형 일터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민들레마을의 체험프로그램 역시 지역사회와의 소통의 장이 됨과 아울러 또 하나의 수익사업이 될 수 있습니다. 

 

Please reload